::: 작곡가 이영훈의 홈페이지 방문을 진심으로 환영합니다 :::
프로필ㅣ작곡소개ㅣ작곡가자평 소품집ㅣ이문세外,제작,참여앨범ㅣO.S.Tㅣ옛사랑 공지사항ㅣ이영훈글터ㅣ게시판ㅣQ&Aㅣ감상후기 방명록
 
 
 
 


VIEW ARTICLE
故 이영훈 작곡가, 정동길에 잠들다
 관리자  | 2009·02·16 11:15 | HIT : 7,392 | VOTE : 654 |
  http://www.cbs.co.kr/Nocut/Show.asp?IDX=1065445
  http://star.moneytoday.co.kr/view/stview.php?no=2009021414302000038&type=1&outlink=1

故 이영훈 작곡가, 정동길에 잠들다
기사입력 2009-02-14 16:17

사망 1주년 맞은 이영훈 작곡가 노래비, 서울 정동길에 세워져
[노컷뉴스 방송연예팀 오미정 기자]

작곡가 고(故) 이영훈을 기리는 헌정 노래비가 서울 정동길에 세워졌다.

'고 이영훈 작곡가 헌정 노래비 건립 추진위원회'는 14일 오후 2시 정동교회 앞에서 이영훈 1주기 추모 행사와 함께 추모 노래비 건립 제막식을 진행했다.


MC 김승현의 사회로 진행된 이날 행사에는 이영훈의 작곡가와 수많은 노래를 합작해 낸 가수 이문세를 비롯, 오세훈 서울 시장, 가수 정훈희 송대관, 탤런트 안성기 박상원 등이 참석해 고인을 추모했다. 유족인 아내 김은옥 씨와 외아들 정환 씨도 함께 했다. 쌀쌀한 날씨에도, 300여 시민들이 모여 노래비 제막 행사를 지켜봤다.

오세훈 서울 시장은 축사를 통해 "이 공간을 찾게 될 시민들이 이영훈 작곡가를 기리고 추억을 담아갔으면 한다"고 말했다.

아들 정환 씨는 "아버지가 생전 사랑하셨던 광화문 정동길에 노래비가 세워져 의미가 남다르다"며 "아버지를 영원히 기억할 수 있게 도와주신 모든 분께 감사드린다"고 소감을 전했다.

노래비에 환히 웃는 이영훈의 얼굴이 새겨진 것을 본 아내 김은옥 씨는 "남편이 웃고 있어서 더욱 좋다"고 눈시울을 붉혔다.

노래비 제막 행사 뒤 정훈희, 이문세 등 가수의 기념 공연이 열렸다. 또 연극인 윤석화도 등장해 이문세와 함께 이영훈이 작곡한 노래 '난 아직 모르잖아요'를 불렀다. 행사는 하모니카 연주자 전제덕의 연주에 맞춰 행사에 참석한 시민들이 '광화문연가'를 함께 부르는 것으로 마무리 됐다.

이날 행사를 연출한 탤런트 박상원은 "정동 교회를 바라보는 이 자리에서 이영훈의 노래를 들으니 감격스럽다"며 "오늘은 이 작곡가가 영원히 우리와 함께 하는 첫 날이다. 노래비를 많이 사랑해 달라"고 말했다.

유족과 이문세 등 이날 행사 참석자들은 제막식 후 유골이 안치된 분당 남서울공원 묘지에 함께 가 고인의 넋을 기린다.

고인은 대장암으로 투명하다 지난해 2월 14일 세상을 떠났다. 이문세와 함께 음악 작업을 하며 '광화문연가' '가로수 그늘 아래 서면' '붉은 노을' '옛사랑' '사랑이 지나가면' '깊은 밤을 날아서' ‘그녀의 웃음소리 뿐’ ‘시를 위한 시’ '소녀' 등 수많은 히트곡을 남겼다.

omj@cbs.co.kr





故이영훈, 사랑한 정동길에 노래비로 영원히 남다
기사입력 2009-02-14 14:50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이수현 기자]


'광화문연가'의 작곡가 고(故) 이영훈을 기리는 헌정 노래비가 서울 정동길에 세워졌다.

고 이영훈의 1주기를 기념한 14일 오후 2시 서울 정동 분수대 앞에서는 작곡가 고 이영훈 노래비 '광화문 연가' 제막행사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고 이영훈과 남다른 친분을 갖고 있던 이문세와 정훈희 등 여러 동료가수들과 안성기, 박상원, 김승현, 송대관 등이 참석했으며 유족인 김은옥 여사와 외아들 이정환 씨가 함께 자리를 지켰다.

방송인 김승현의 사회로 진행된 이날 행사에 참석한 오세훈 서울 시장은 축사에서 "이 공간을 찾게 될 시민들이 이영훈을 기리고 추억을 담아가는 뜻 깊고 소중한 공간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정환 씨는 유족을 대표해 "아버지가 생전 사랑하셨던 광화문 정동길에 노래비가 세워져 의미가 남다르다"며 "아버지를 영원히 기억할 수 있게 도와주신 모든 분께 감사드린다"고 소감을 전했다.


마이크 모양을 본 따 만든 노래비에는 '영훈씨! 이제! 우리 인생의 한 부분으로 자리 잡은 영훈씨의 음악들과 영훈씨를 기억해보며 우리의 일상생활 속에 당신의 노래비를 세웁니다'라는 추모사 중 일부가 담겼다.

이어 안성기는 "고 이영훈의 노래를 통해 같은 시대를 살며 많은 위로르 받고 즐거움도 같이 할 수 있었다"며 "오랫동안 이 마음과 정서는 남아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김은옥 여사는 노래비를 제막한 뒤 "남편이 웃고 있어서 더욱 좋다"며 눈시울을 붉혔다.

이날 노래비를 제막한 뒤 고인의 노래를 불렀던 정훈희, 이문세 등 가수의 기념 공연이 열렸다. 정훈희는 '사랑이 지나가면'을, 이문세는 '옛사랑'을, 이문세와 윤석화는 '난 아직 모르잖아요'를 불렀다. 하모니카 연주자 전제덕의 연주에 맞춰 행사에 참석한 시민들이 '광화문연가'를 함께 부르는 시간도 마련됐다.

한편 고인은 지난 2월14일 투병생활을 하던 서울 일원동 삼성서울병원에서 대장암으로 별세했다.

모바일로 보는 스타뉴스 "342 누르고 NATE/magicⓝ/ez-i"
torie21@mtstarnews.com
머니투데이가 만드는 리얼타임 연예뉴스 제보 및 보도자료 star@mtstarnews.com<저작권자 ⓒ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 d41d8cd98f -[자동등록글방지]- 왼쪽의 글자중 빨간글자만 순서대로 입력하세요.
  
NO SUBJECT DATE HIT
  이문세·故 이영훈 황금콤비 가요에 대한 인식을 바꾸다 10·03·18 3510
  광화문 연가-이영훈의 삶과 음악(민음사) 책출간 09·02·11 3522